[국제연대위][공동성명]필리핀 테러방지법 통과 규탄 한국시민사회 기자회견

2020년 7월 7일 minbyun 28

필리핀 테러방지법 통과 규탄  한국시민사회 기자회견

 

 2020년 7월 7일(화) 오전 11시 • 주한필리핀대사관 앞

 

필리핀 정부는 인권과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테러법안을 즉각 폐기하라!

두테르테 정부의 지속적인 인권탄압 규탄한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7월 3일 반 테러 법안(Anti-Terrorism Act of 2020)에 서명 하였다. 필리핀은 물론 국제사회의 우려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필리핀의 인권과 민주주 의에 심각한 위협을 가하는 법안이 시행되게 된 것이다. 2007년에 만들어진 보안법(20 07 Human Security Act)을 개악한 이 법은 두테르테 정부에 반대하는 모든 활동을 “테러”로 간주할 수 있게 하는 무소불위의 법이다.

이법은 테러 행위를 국민의 생명을 위태롭게 하거나 국가와 민간의 시설 및 재산에 위해를 가하는 행위, 폭발물이나 무기의 제조 및 유통 등으로 규정하고 연설, 성명서 발표, 배너 등으로 이를 부추기는 행위자도 처벌하도록 하고 있다. 필리핀 국가인권위원 회는 이미 이 테러에 대한 규정이 모호하고 지나치게 광범위하게 적용될 우려가 있다고 밝히고 있다. 즉, 정부를 비판하는 주장을 테러로 규정하면 시위는 물론 성명서를 sns에 올리는 것도 처벌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뜻이다.

대통령이 임명하는 반테러기구가 테러용의자로 간주하면 24일간 영장 없이 구금할 수있으며, 무제한 도청과 감시가 가능하다. 그리고 이 법을 위반하면 최대 보석 없는 종신 형에 처하도록 하고 있다. 이렇듯 법 자체도 인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요소들로 가득 하지만 진짜 심각한 점은 이 법이 두테르테 정부에 의해 악용될 것이 명백하기 때문이 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취임 이후에 마약과의 전쟁이라는 명분으로 수많은 국민들을 무차별 사살하고 있다. 이러한 초법적인 살인들이 국가에 의해 이뤄지고 있는 것은 그 자체로 인류가 합의하고 지켜온 인권 규범들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다. 이뿐만 아니라 두테르테 정부에 반대하는 인권활동가들과 선주민, 노조지도자, 변호사 등이 “빨갱이”로 낙인 찍히고 심지어 살해당하는 필리핀의 심각한 인권상황은 이미 국제시회에서 심각한 인권문 제로 부상한지 오래이다.

더욱이 반테러법 통과를 앞두고 미첼 바첼레트 유엔인권최고대표를 비롯하여 유엔 인권 특별보고관들은 이미 국가안보를 이유로 하더라도 인권침해가 용인되거나 인권활동가들의 활동이 방해 받아선 안 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러나 필리핀 재계마저 반대하고 나선 이법을 강행한 두테르테 정부의 목적이 과거 마르코스 시대의 독재정치를 부활시 키는 것이라는 필리핀 시민사회의 우려에 한국시민사회는 동의할 수 밖에 없다.

두테르테 정부가 이렇게 민주주의와 인권을 후퇴시키는 것에 대하여 우리는 한국 정부가 분명한 입장을 밝혀줄 것을 요구한다. 한국정부는 신남방정책을 추진하면서 두테르테 정부의 인권탄압에 대해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아왔다. 결국 이러한 반인권적인 법안마저 시행되는 상황에서, 신남방정책의 “사람, 평화, 상생번영”이란 원칙의 협력이 이뤄질 수 있는 가에 대한 진지한 검토가 필요하다. 인권이 짓밟히고 평화가 무너지는 곳에서의 상생은 누구를 위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한국시민사회는 다음과 같이 요구한다.

하나, 두테르테 정부는 반테러법을 즉각 폐기하라!
하나, 두테르테 정부는 국제인권기준을 준수하고 인권탄압을 중단하라!
하나, 한국 정부는 신남방정책 파트너인 필리핀의 반테러법을 포함한 인권 상황에 대한 우려를 표명하라!

 

2020년 7월 7일

인권과평화를위한국제민주연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실천불교전국승가회 한국기독교사회문제연구원 한국여성단체연합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국제연대위원회 참여연대 한국기독청년협의회(EYCK) 제주평화인권연구소왓 성공회정의평화사제단 표현의자유와언론탄압공동대책위원회 이주노동자 노동조합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이주노동자운동후원회 한국기독교장로회 청년회전국연합회 서울인권영화제 공익인권법재단 공감 한국진보연대 공익법센터 어필 이용석 이슬비 김진수 황남덕 오산이주노동자센터 장창원 최형묵 미디어기독연대 김광훈 가짜뉴스체크센터 추진위원회 박광흡 다른세상을향한연대 전지윤 최광섭 한국기독교장로회 정숙자 민숙희 이성훈 신다슬 성골룸반 함 페트릭 신부 최건희 한상훈 박혜성

 


 

Philippine Government Should Immediately Repeal Anti-Terrorism Act of 2020,

which Harms Human rights and Democracy !

We Condemn the Duterte government for Continuous Suppression of Human Rights !

 

On 3 July 2020, President Rodrigo Duterte signed Anti-Terrorism Act of 2020. The government enforced the Act that posed a serious threat to human rights and democracy of the Philippines, regardless of concerns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well as the Philippines. Anti-Terrorism Act of 2020, the retrogressive revision of the 2007 Human security Act has absolute power to regard all activities against the Duterte government as ‘terrorism’.

 

The Act defines terrorism as acts endangering a person’s life, causing damage or destruction to public or private facility and property, and manufacturing or transporting weapons and explosive. Also it punishes actors who incite terrorism by means of speeches, proclamations, banners and etc. Commission on Human Rights of the Philippines already opines that this regulation on terrorism is ambiguous and could be applied too extensively. That is, if government critics are defined as terrorism, it means that posting a statement on SNS as well as demonstrations could be subject to punishment.

 

If a new Anti-Terrorism Council, consisting of members appointed by president, designates people as terrorist suspects, it is able to detain them up to 24 days without a judicial warrant and do surveillance or wiretapping unlimitedly. Also, the ones who violate the Act could be imposed life imprisonment without bail to maximum. Like this, the Act itself is full of elements that seriously threaten human rights. However, the most critical point is that it is obvious that the Act would be abused by the Duterte government.

 

Since the inauguration, President Duterte has been undiscriminatingly killing lots of people in the cause of ‘war on drugs’. The fact that those extrajudicial killings have been conducted by the nation is serious challenge in itself on human rights norms that humankind has agreed upon and kept. Besides, the grave state of human rights in the Philippines that human rights activists, indigenous people, union leaders, lawyers and others who oppose the Duterte government have been “red-tagging” and even murdered has been emerged as a severe human rights problem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for a long time.

 

Further, before passing the Act, including UN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Michelle Bachelet, UN human rights special rapporteurs already clearly expressed opinion that even if there is a reason for national security, suppression of human rights or interruption to acts of human rights activists should not be tolerated. However, Korean civil societies have no choice but agree on concerns of the Philippines civil societies that the purpose of the Duterte govern

ment who push ahead the Act even though the Philippines business groups oppose is reinstating dictatorship during the Marcos administration.

 

We call on the South Korean government to express clear position on the Duterte government’s activities that degenerate democracy and human rights. While promoting New Southern Policy, the South Korean government hasn’t expressed position on suppression of human rights by the Duterte government. After all, with the situation that the Act against the humanity has been enforced, serious consideration is necessary whether cooperation under the principle of New Southern policy, “People, Peace, and Prosperity” could be held. We cannot but asking who coexistence is for in the situation that human rights are trampled and peace is destroyed.

 

The Duterte government should immediately abolish the Anti-Terrorism Act of 2020!

The Duterte government should follow International Human Rights Standards and stop suppression of human rights!

The South Korean government should express concern about the human rights situation, including the anti-terrorism law in the Philippines, a New Southern Policy Partner!

 

July 7, 2020.

Yongsuk Lee

LEE SEAUL BI

Jeju Peace Human Rights Institute WHAT

Kim Jinsu

Seoul Human Rigths Film Festival

NCCK Humam Rights Center

Incorporated Organization Silcheon Bulgyo

Hwang, Namduk

Osan migrant center / Jang chang weon

Choi HyungMook

Media Christian Solidarity

KIM KWANG HOON

Joint Committee on Freedom of Expression and Press Suppression

Fake News Check Center Promotion Committee

parkkwangheup

Christian Institute for the Study of Justice and Development

Korea Women’s Associations Untied (KWAU)

Solidarity of LGBT Human Rights of Korea

Solidarity for Another World

Jun ji-yun

MINBYUN – Lawyers for a Democratic Society International Solidarity Committee

Advocates for Public Interest Law

Korea Alliance of Progress Movement

Nan soon you

Migrant trade union

Ecumenical Youth Council in Korea

ks choi

PROK/SookJa Chung

Migrant workers movement supporters group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PSPD)

GongGam Human Rights Law Foundation

The National Youth Association of The Presbyterian Church in the RepublicOf

Korea (PROKY)

The Priest Council of Justice and Peace in Anglican Church-Korea

Min Sook hee

pax christi korea

ShindaSeul

Columban Mission

Choi Geonhee

HAN SANG HOON

Heaseong 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