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1. 7(월) 19:00 둥지의 철학. 박이문. 생각의 나무(2010) /철학의 흔적들. 박이문. 소나무(2012)

2013년 1월 2일 minbyun 236

2013 새해, 다시 시작하는 공부모임에서 만납시다.

 

 

인간은 위에 살면서도 하늘 위의 일을 생각하며,
줄기 갈대,
또는 하나의 모래알처럼 보잘 없는 존재이면서도 무한과 영원을 생각하는 존재입니다.

 

생각하면 지금 한국사회는 철학이 거주하기엔 너무도 어려운 사회입니다.
사람들은 말고는 찾는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어둠이 깊을수록 빛을 찾는 것이 인간이라는 것을 기억한다면 지금의 한국사회야말로 철학이 가장 필요한 사회라고 말할 있을 것입니다.
반세기 전에 우리의 스승이었던 함석헌은 야만의 한복판에서 생각하는 백성이라야 산다 외쳤습니다.
김상봉, 세계철학사(한스 요하힘 슈퇴리히),
추천사 중에서

 

 

아쉬웠던 해를 뒤로 하고 2013 새해를 맞습니다. 새해 민변공부모임에서 읽을 책은 『둥지의 철학』입니다. 지난 5 동안의 우리들의 공부가 조금은 부족했던 같습니다. 이제 새로 시작하는 우리들 공부모임의 둥지 만들어나갈 여러분들의 많은 참여를 기대합니다.

 

 

2013.
1. 7.(
) 19:00 민변회의실

 


 1111

둥지의 철학. 박이문. 생각의 나무(2010)

1111

함께 읽을

철학의 흔적들. 박이문. 소나무(2012)